포토로그



오랜만에 들어온 블로그



이글루스라는 플랫폼 자체를 잊고 산지가 벌써 몇 년이 된지 모르겠다

정말 아무런 계기도 없이 문득 생각이 나서 들어왔다

내가 예전에 쓴 수많은 게시물들을 보고있으니 

그저 오그라들 줄 알았는데 예전의 나는 지금의 나보다 훨씬 성숙했던것 같다는 슬픈 생각을 했다

허세를 위해, 다른사람에게 보여주기 위해 쓴 글이 아니라 진심으로 그 행위 자체를 좋아해서 쓴 글쓰기라 그런가보다. 진심이 담겨있으면 형태가 어떻든 감동을 준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정말 그런것같다.

그치만 몇개를 빼고 전부 비공개했다 누구한테 보여주기 부끄러워서가 아니라 그때의 나랑 지금의 나는 너무 달라졌다. 저런 생각들을 하고 살았었지 놀랄 정도다. 글을 보면서도 내가 진짜 저런 생각을 했나 믿기지가 않는다. 글도 지금보다 훨씬 잘쓰고 사유의 깊이가 지금보다 훨씬 남달랐던 것 같다. 누가 대필해줬었나. 아무튼 그때의 진심은 지금에와서는 진심이 아니게 되어버렸다. 

요즘은 이글루스가 아닌 SNS 같은 데서 글을 간혹 써보는데 하루이틀뒤에는 오그라들고 부끄러워서 지워버리기 일쑤다. 내가 어릴때만큼 진심이 아니어서 그런걸까. 그걸 내 자신이 제일 잘 알아서일까...

이제 이글루스를 통해 다시 자주 글을 써보려고한다. 예전의 글들을 보니 기록이 참 중요한거같다. 요즘에 와서 부쩍 이런 저런 생각들을 많이한다. 정리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